시절인연(時節因緣) 키즈나

시절인연(時節因緣) / 법상스님

사람과의 만남도, 일과의 만남도
소유물과의 만남도, 깨달음과의 만남도,
유형 무형의 일체 모든 만남은
모두 때가 있는 법이다

아무리 만나고 싶어도
시절인연이 무르익지 않으면
지천에 두고도 못 만날 수 있고,
아무리 만나기 싫다고 발버둥을 쳐도
시절의 때를 만나면 기어코 만날 수 밖에 없다

모든 마주침은
다 제 인연의 때가 있는 법이다

그 인연의 흐름을 거스르려 아무리 애를 써도
그것은 인간의 힘으로 어쩔 수 없는 우주적인 질서다

만날 사람은 꼭 다시 만나게 된다
다만 아직 인연이 성숙하지 않았을 뿐
만나야 할 일도
만나야 할 깨달음도
인연이 성숙되면 만나게 된다

시절 인연이 되어 만남을 이룰 때
그 때 더 성숙된 모습이 될 수 있도록
다만 자신을 가꾸라

사실 우리가 만날 수 있는 인연은
내 밖의 상대를 만나는 것이 아니라
내 안의 또 다른 나를 만나는 것일 뿐이다

모든 만남은
내 안의 나와의 마주침이다

아무리 싫어하는 사람도
그 사람과의 만남은
내 안의 바로 그 싫은 부분을 만나는 것이며
아무리 이기적인 사람을 만나도
내 안의 이기의 일부분이 상대로써 투영되는 것일 뿐이다
그러기에 내가 만나는 모든 인연은 어느 하나 소중하지 않을 것이 없다
그것은 내 안의 놓치고 있던 나를 만나는
숭고한 '나를 깨닫는 일'이기 때문이다

모든 만남은
우리에게 삶의 성숙과 진화를 가져온다
다만 그 만남에 담긴 의미를 올바로 보지 못하는 자에게는
그저 스쳐 지나는 인연일 뿐이지만
그 메시지를 볼 수 있고 소중히 받아들일 수 있는 이에게
모든 만남은 영적인 성숙의 과정이요
나아가 내 안의 나를 찾는 깨달음의 과정이기도 하다
아직 존재의 본질에 어두워
만남 속에 담긴 의미를 찾지 못할지라도
그 만남을 온 존재로써 소중히 받아들일 수는 있다

그래서 내 내면이 성숙하면 만남도 성숙하지만
내 내면이 미숙하면 만남도 미숙할 수 밖에 없다
미숙한 사람에게 만남은 울림이 없고 향기가 없다

<'만남'의 의미, 법상스님>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